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전시, 중국 개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

기사승인 2019.09.29  12:35:24

공유
default_news_ad2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중국 광저우와 산야에서 보건복지부가 주체하는 ‘2019 Medical Korea in China’행사에 홍보단으로 참여해 대전의료관광 우수성 및 의료 해외진출 경험을 홍보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3개 의료기관(충남대학교병원, 건양대병원, 대전선병원)과 함께 참여해 대전 선도의료기술인 건강검진 및 암 등 중증질환 치료에 대한 홍보를 통한 고액진성 중심의 환자유치 기틀을 마련했다.

또, 최근 중국내‘가짜백신’사태로 안전한 백신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자궁경부암 백신접종을 포함한 성형, 미용 중심의 여성웰니스 상품홍보를 통해 중국지역 거점 확보 등 중국 개인여행자(FIT:Free Individual Traveler) 의료관광객 유치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번 행사에서 30여명의 중국 바이어와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네트워크 구축 및 개인여행자를 위한 맞춤형 의료관광객 유치교두보를 확보하게 돼 사드사태 이후 주춤했던 중국의료관광객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대전 선병원은 한국 의료기관 최초로 유럽 벨라루스에 의료 시스템을 수출한데 이어 중국 광동성 중산시 최응신구 의료관학단지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광동성 국립연구기관인 IDG연구소와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하는 등 의료진출 기반을 다졌다.

홍보단장으로 참여한 대전시 김진옥 의료관광팀장은 “한국 및 중국 정부가 마련한 의료관광행사에서 양질의 협력네트워크 구축과 의료 해외진출의 좋은 계기였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암 등 중증질환자와 여성 웰니스 의료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중국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의료관광 홍보에 적극적인 에이전시와 의료기관을 선발해 11월에 현장체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승용 기자 jsr6867@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